“비정규직 문전박대가 새누리당의 비정규직에 대한 태도”

2012.12.12 12:06

비정규직철폐 조회 수:5113

“비정규직 문전박대가 새누리당의 비정규직에 대한 태도”
“새누리당도, 민주당도 비정규직 근본 대책 없어”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이상원 기자 solee412@newsmin.co.kr
 7일 오전 10시 30분 ‘비정규직없는대구지역만들기공동행동(공동행동)’가 새누리당 대구시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염원하는 대구 시민 서명을 새누리당에 전달했다.

지난 10월 11일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을 포함한 대구지역 13개 노동, 사회단체가 결성한 공동행동은 10월, 11월 두 달 동안 모두 7차례 서명운동에 나서 대구 시민 3,849명의 서명을 받았다.

▲ 7일 오전 10시 30분 ‘비정규직없는대구지역만들기공동행동(공동행동)’은 새누리당 대구시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염원하는 대구 시민들의 서명지를 새누리당에 전달했다.

김용철 성서지역노동자주민노동권보장을위한공동대책위 집행위원장은 “오늘도 우리는 새누리당 앞에서 소귀에 경 읽기를 하고 있는지도 모른다”며 “정치의 계절이 다가왔고 새누리당도, 민주당도 다들 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이야기하고 있지만 그들이 내놓은 대책은 여전히 근본적이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박인규 대구참여연대 사무처장도 “새누리당이 내놓고 있는 비정규직 해결 정책은 내용이 빈약하고 의지가 있는지 알 수 없는 수준”이라고 꼬집었다.

김영숙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 대표는 “여성대통령을 표방하는 박근혜 후보가 진정 여성대통령이기 위해서는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해결 의지가 있다면 울산으로 내려가서 파견노동자들을 만나야 한다. 대법 판결 이행 않는 현대자동차 문제를 집권당인 새누리당이 나서서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비정규직 없는 사회, 일터는 노동조합이나 시민사회단체 활동가의 특별한 구호가 아니라 대구지역 노동자서민이 가장 바라는 민생현안임을 수많은 대구시민의 서명과 관심, 따뜻한 격려를 통해 확인했다”며 “우리 시대의 야만인 비정규직을 더 이상 용납해서는 안된다. 공동행동은 비정규직 없는 일터, 사회를 위해 대구시민과 함께 부단히 전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공동행동 대표단은 서명지를 전달하기 위해 새누리당 당사로 올라갔으나, 새누리당 당직자는 “회의를 아직 마치지 못했다”며 사무실 밖에서 서명지를 전달받았다.

기자회견을 마친 공동행동 대표단은 서명지를 전달하기 위해 새누리당 당사로 올라갔으나, 새누리당 당직자는 “회의를 아직 마치지 못했다”며 사무실 밖에서 서명지를 전달받았다.

이에 대표단은 “추운 겨울, 손님을 따뜻한 곳으로 안내하지는 못할망정 문전박대하는게 새누리당이 비정규직 문제를 대하는 태도”라고 비판했다.

이상원 기자 solee412@newsmin.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6 버스 34대가 싣고온 희망, 철탑위로 쏘아올렸다 한겨레 2013.01.07 2445
95 현대차 정규직과 비정규직이 함께 사는 길 매일노동뉴스 2013.01.03 2227
94 [새해 달라지는 고용노동정책] 4인 미만 사업장도 법정퇴직금 전액 지급 매일노동뉴스 2012.12.28 2396
93 대선 이후 노동자들은 왜 자꾸 죽음을 택했나 -현대중공업 노조의 어두운 역사 프레시안 2012.12.27 10807
92 “비정규직 없는 노동해방 세상에 다시 살아오소서” 참세상 2012.12.27 5553
91 김진숙 “노동자 자살은 사회적 타살” 한겨레 2012.12.24 2135
90 158억 손해배상, 노조탄압 압박감... 한진중공업 노동자 목숨 끊어 뉴스민 2012.12.22 2202
89 세상을 뒤엎는 노동자대통령 대구지역 선거투쟁본부 소식지 4호 file 대구 선투본 2012.12.18 2129
88 세상을 뒤엎는 노동자대통령 대구지역 선거투쟁본부 소식지 3호 file 대구 선투본 2012.12.18 2086
87 노조파괴 첫 실형 선고] 법원, SJM 이사·컨택터스 관계자에 징역 4년 선고 노동매일뉴스 2012.12.17 4132
86 대구경북 투쟁현장 누빈 김소연 후보 뉴스민 2012.12.13 2292
85 노동부, 불법파견 판단때 ‘현대차 판결’ 기준삼아 한겨레 2012.12.12 4167
84 세상을 뒤엎는 정치대회 모이자! 광화문으로!! 노동자대통령 선투본 2012.12.12 2708
» “비정규직 문전박대가 새누리당의 비정규직에 대한 태도” 비정규직철폐 2012.12.12 5113
82 영남대의료원 범시민대책위 결성, “박근혜, 더는 외면해선 안돼” 뉴스민 2012.12.12 2780
81 울산·평택·아산 고공농성 노동자들, 김소연 지지선언 참세상 2012.12.12 3784
80 세상을 뒤엎을 노동자 대통령 김소연 후보 대구 선거투쟁본부 웹소식지 2호 file 대구선투본 2012.12.11 4160
79 노동자대통령 김소연 후보 대구지역 선거투쟁본부 소식지 1호 대구 선투본 2012.12.09 10040
78 노동자대통령 김소연 선거투쟁본부 뉴스레터 3호(12.03) 노동자대통령 선투본 2012.12.04 2071
77 김소연을 아시나요? 경향신문 2012.12.04 53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