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의료원 범시민대책위 결성, “박근혜, 더는 외면해선 안돼”
“여성해고자의 목숨 건 투쟁 더는 지켜볼 수 없다”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이상원 기자 solee412@newsmin.co.kr

“영남대의료원 여성해고자의 목숨을 건 투쟁, 더 이상 지켜보고 있을 수 없다” 영남대의료원 해고자 문제, 노동조합 탄압 문제 해결을 위한 범시민대책위가 꾸려졌다.

11일 오전 10시 대구경북진보연대, 대구진보민중공투본, 진보정의당, 통합진보당을 포함한 29개 대구경북 시민사회단체 및 정당은 영남대의료원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남대의료원 노동조합 파괴 진상규명과 원상회복을 위한 범시민대책위원회(범시민대책위)’ 결성을 알렸다. 범시민대책위는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영남대의료원 문제를 공론화하고 해결하기 위한 전방위적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영남대의료원은 2006년 노조 파업 이후 해고, 노조탈퇴, 단체협약해지, 50억 가량의 손해배상 가압류 등 병원의 노조탄압문제로 지금까지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뿐만 아니라 최근 노조파괴전문 노무법인 창조컨설팅이 영남대의료원 노조 탄압에 개입한 사실이 밝혀져 파장을 일으켰다.

또, 2006년 파업을 주도했다는 이유로 해고당한 두 여성노동자는 지난해 6월부터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에게 문제해결을 요구하고 있다. 해고자 박문진(51) 씨는 지난 10월 23일부터 매일 박근혜 후보의 사택 앞에서 영남대의료원 문제해결, 쌍용자동차 문제해결 등을 내걸고 3,000배를 하고 있다. 오늘(11일)로 박 씨가 절을 시작한지 50일차를 맞는다.

박 후보는 1980년부터 1988년까지 영남학원의 이사장과 이사로 재직했고, 2009년 재단이 정상화되는 과정에서 4명의 이사를 추천했다. 같은 재단 소속의 영남대, 영남대의료원의 구성원들과 대구지역 시민사회단체는 박 후보가 측근을 이사로 앉히면서 재단의 실질적 주인으로 복귀했다는 입장이다. 이미 지난 9월 영남학원재단정화를위한범시민대책위원회가 결성되어 박근혜 후보에게 영남학원재단 정상화를 촉구하고 있다.

범시민대책위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영남대의료원 노조는 노조파괴 전문가에 의한 노조탄압으로 800여명의 조합원이 강제 탈퇴 당했고, 해고자들은 6년째 현장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질기게 싸워왔다”며 “지난 2011년부터 영남학원 실질적인 오너인 구 재단이사가 영남대의료원 노사문제 해결을 위해 직접 나설 것을 촉구했지만 돌아온 것은 철저한 책임 회피와 무시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영남대의료원 여성해고자 박문진 지도위원이 목숨을 건 매일 3천배 투쟁을 진행하고 있다”며 “하지만 구 재단이사 복귀에 실질적인 영향력을 행사한 박근혜 대선후보는 여전히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밝혔다.

범시민대책위는 “대구지역 범시민사회단체, 정당들은 여성해고자의 목숨을 건 투쟁과 노동조합에 대한 탄압을 지켜보고 있을 수만은 없다”며 “잘못된 역사는 반드시 바로 잡아야 반복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노조파괴 전문가에 의해 무차별적으로 자행된 노조 파괴행위와 노조원에 대한 노조 탈퇴 공작은 불법이며, 이로 인한 해고는 살인”이라며 “그동안 영남학원과 영남대의료원이 저지른 과오를 바로잡기 위해 범시민대책위를 구성하여 영남대의료원 노조가 정상화될 수 있도록 함께 실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상원 기자 solee412@newsmin.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6 버스 34대가 싣고온 희망, 철탑위로 쏘아올렸다 한겨레 2013.01.07 2444
95 현대차 정규직과 비정규직이 함께 사는 길 매일노동뉴스 2013.01.03 2225
94 [새해 달라지는 고용노동정책] 4인 미만 사업장도 법정퇴직금 전액 지급 매일노동뉴스 2012.12.28 2396
93 대선 이후 노동자들은 왜 자꾸 죽음을 택했나 -현대중공업 노조의 어두운 역사 프레시안 2012.12.27 10807
92 “비정규직 없는 노동해방 세상에 다시 살아오소서” 참세상 2012.12.27 5547
91 김진숙 “노동자 자살은 사회적 타살” 한겨레 2012.12.24 2129
90 158억 손해배상, 노조탄압 압박감... 한진중공업 노동자 목숨 끊어 뉴스민 2012.12.22 2200
89 세상을 뒤엎는 노동자대통령 대구지역 선거투쟁본부 소식지 4호 file 대구 선투본 2012.12.18 2125
88 세상을 뒤엎는 노동자대통령 대구지역 선거투쟁본부 소식지 3호 file 대구 선투본 2012.12.18 2081
87 노조파괴 첫 실형 선고] 법원, SJM 이사·컨택터스 관계자에 징역 4년 선고 노동매일뉴스 2012.12.17 4129
86 대구경북 투쟁현장 누빈 김소연 후보 뉴스민 2012.12.13 2289
85 노동부, 불법파견 판단때 ‘현대차 판결’ 기준삼아 한겨레 2012.12.12 4167
84 세상을 뒤엎는 정치대회 모이자! 광화문으로!! 노동자대통령 선투본 2012.12.12 2708
83 “비정규직 문전박대가 새누리당의 비정규직에 대한 태도” 비정규직철폐 2012.12.12 5113
» 영남대의료원 범시민대책위 결성, “박근혜, 더는 외면해선 안돼” 뉴스민 2012.12.12 2777
81 울산·평택·아산 고공농성 노동자들, 김소연 지지선언 참세상 2012.12.12 3783
80 세상을 뒤엎을 노동자 대통령 김소연 후보 대구 선거투쟁본부 웹소식지 2호 file 대구선투본 2012.12.11 4158
79 노동자대통령 김소연 후보 대구지역 선거투쟁본부 소식지 1호 대구 선투본 2012.12.09 10039
78 노동자대통령 김소연 선거투쟁본부 뉴스레터 3호(12.03) 노동자대통령 선투본 2012.12.04 2065
77 김소연을 아시나요? 경향신문 2012.12.04 53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