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노동자가 먼저 연 노동절 "노예 아닌 노동자"

2013.04.30 21:47

뉴스민 조회 수:5034

이주노동자가 먼저 연 노동절 "노예 아닌 노동자"
28일 200명 노동3권 보장, 고용허가제 폐지 결의대회 열어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조창훈 객원기자 mrjochang@gmail.com

“만국의 노동자여 단결하라, 고용허가제 폐지하라”

이주노동자들이 123주년 노동절을 먼저 열었다. 근로기준법에서 유급휴일로 지정된 노동절이지만 이주노동자에게 노동절 유급휴일은 꿈같은 이야기다. 때문에 이들은 노동절보다 3일 앞선 일요일, ‘노동 3권 보장, 고용허가제 폐지, 노동비자 쟁취’를 요구했다.

네팔, 말레이시아, 파키스탄, 중국, 등의 이주노동자 200여명은 28일 오후 3시 대구228기념공원에서 이주노동자메이데이 행사를 진행했다.

네팔 이주노동자 비쉬노씨는 “8개월간 비닐공장에서 주야 2교대로 일했다. 일하다 허리를 다쳤지만, 사장은 ‘농띠, 일 안하려고 아프다고 한다’며 병원도 갈 수 없게 했다. 노조를 찾아가 산재신청 압박을 한 뒤에야 사업장을 이동할 수 있었다”며 “사람이 아닌 노예로 생각한다. 이주노동자도 인간답게 살 수 있도록 고용허가제 폐지하고 노동비자 쟁취하자”고 말했다.

한국에서 일한지 13년째인 파키스탄 이주노동자 후세인씨는 “밤에 일할 때든, 길, 시장 어디서든 갑자기 들이닥쳐 잡아간다. 갑작스런 단속으로 이주노동자들 몇 명이 다치고 죽기도 했다”며 미등록 이주노동자에 대한 강제단속이 여전히 심각하다고 말했다.

지난 17일로 ‘외국인근로자고용등에관한법률(고용허가제)’가 시행된 지 9년이 되었다. 2004년 처음 제도가 시행되던 때부터 노동계의 심한 반발에 부딪혔던 고용허가제는 여전히 이주노동자의 인권을 제한하고, 노동권을 탄압한다는 비판을 면하지 못하고 있다.

오히려 이 정부 들어 제도는 더욱 퇴보하는 수순을 밟고 있다는 것이 노동계의 입장이다. 지난 7월 시행된 ‘성실근로자 재입국제도’는 이주노동자들의 노동조건을 개선하기보다는 열악한 환경을 참아내는 이주노동자에 한해서 4년 10개월의 체류 연장을 약속하고 있으며, 지난해 시행된 ‘외국인근로자 사업장변경 개선 및 브로커 개입 방지 대책’은 이주노동자에게 마지막으로 남아있던 사업장 선택의 자유까지 제한한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조창훈 객원기자 mrjochang@gmail.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6 여수 외국인 보호소 화재 참사 8주기에 즈음하여 - 대구경북이주연대회의 성서공단노조 2015.02.11 4899
135 철도노동자를 죽음으로 내몬 철도공사의 강제전출 즉각 중단하라! 성서공단노조 2014.04.04 8880
134 2013 대학생 노동해방선봉대에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학생변혁모임 2013.07.05 16743
133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 노동법률교실 file 대구본부 2013.07.04 16022
132 뉴스민 기획연재(2) 당신의 건강은 과연 안녕하십니까? 성서공단노조 2013.06.28 24029
131 [뉴스민-기획연재1.성서공단, 노동하며 살아가는 이야기]'그지같은'최저임금이 아닌 생활임금을! 성서공단노조 2013.06.14 23304
130 [뉴스민-펌]성서공단노동자, 생활임금쟁취 위한 천막농성돌입 성서공단노조 2013.06.14 14781
129 사회공공성강화! 생활임금쟁취! 비정규직 철폐! 노동기본권쟁취! 2013 거리농성 file 민주대구 2013.06.04 14799
128 "연장근무수당 빼면 나도 최저임금 노동자다" 미디어충청 2013.06.01 15571
127 이주노동자 건강 사각지대에 놓였다. 한겨레신문 2013.05.28 13516
126 의료서비스도 이주노동자 외면, 건강보험 가입률 48% 뉴스민 2013.05.28 11590
125 대구 성서공단 이주노동자, "아파도 병원 못가요" 뉴스1 2013.05.28 11180
124 이현중 이해남 열사가 산화해가신지 어느덧 10년이 흘렀습니다. file 이현중이해남열사회 2013.05.27 17762
» 이주노동자가 먼저 연 노동절 "노예 아닌 노동자" 뉴스민 2013.04.30 5034
122 가장 낮은 곳의 노동자, 이주노동자 평화뉴스 2013.04.30 4947
121 칠곡군 이주노동자 "폭행에 혈변...일 못하겠어요." 평화뉴스 2013.04.30 5793
120 이주노동자 결의대회 영남일보 2013.04.30 5529
119 이주노동자 고용허가제 불법체류자 양산, 폐지하라 티엔티뉴스 2013.04.30 4383
118 혈변, 피부질환에 폭행까지...이주노동자 옥죄는 고용허가제 뉴스민 2013.04.30 4397
117 실인기업, 삼성 2년 연속 '특별상'…노동계 "기업살인법 제정" 촉구 프레시안 2013.04.26 71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