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건강은 과연 안녕하십니까?
[기획연재] (2) 성서 이주노동자 무료진료소 자원 활동가의 고백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혜린 sungseo@jinbo.net
[편집자 주] 저임금 장시간노동의 대명사인 성서공단. 성서공단노조, 성서공대위는 10년이 넘게 성서공단 노동권 보장을 위해 활동하고 있다. 최근 금속노조 대구지부, 민주노총 대구본부 등과 함께 ‘성서공단노동자권리찾기사업단’이 발족했다. 성서공단에서 일하는 노동자의 삶과 노동, 그리고 애환과 희망을 솔직히 드러내는 ‘성서공단, 노동하며 살아가는 이야기’를 격주 수요일마다 <뉴스민>에 약 20회 연재한다.
지난 5월 25일 ‘성서이주노동자 무료진료소 10주년’ 행사가 있었다. 진료소와 인연이 닿은 이들이 모여 지난 10년과 앞으로 10년을 이야기하는 자리였다. 10주년 행사를 위해 공단거리에서 이주노동자들을 만나 건강권 설문조사를 하며 이주노동자를 만나고, 10년을 함께 한 사람들이 한자리에 모여 좌담회 형식으로 10년을 돌아보는 자리도 가졌다. 그리고 10주년을 진행하는 행사자리에 많은 이주노동자가 함께 했다.

그러면서 생각해 본다. 진료소 창 너머 바라보는 이주노동자들의 현실은 어떠할까? 이주노동자들은 이 진료소를 어떻게 생각할까? 복잡미묘하고도 수줍민망한 고해성사를 지금부터 하고자 한다.

“위험한 순간도 많았던 것 같아요. 베트남 T씨의 경우 임신을 했는데 자궁 외 임신이라는 거예요. 결국, 나팔관 하나를 잘라냈죠. 아이를 가지고 싶어했어요. 그런데 아이를 낳자마자 사산을 했죠. 이야기를 차마 전하지 못하겠더라고요. 며칠이 지나서야 겨우 이야기했어요. 서로 부둥켜안고 울고.....어떻게 해야 할지 감당이 되지 않았어요.” -「진료소 10주년 좌담회 내용 中」

나는 그저 호기심에 처음 진료소 문을 두드렸다. 더욱 정확하게 표현하자면, ‘대학 새내기로 한 학기를 보내다 학과생활이 점점 지겨워질 때 선배들의 유혹에 넘어가’ 진료소 봉사활동이라도 하자는 심정으로 찾아온 것이다. 그런데 나와는 달리 내 또래의 이주노동자들은 단지 ‘호기심’이 아닌 ‘생존’을 위해 이 한국 땅에 건너온다. 그리고 말도 통하지 않은 낯선 땅에서 그들의 목숨을 건 사투는 시작된다.

“하루 12시간 주야맞교대 하면서 몸이 좋지 않았는데 병원에 갈 시간이 없었어요. 일이 바쁘니까 병원에 갈 수가 없었어요. 그래서 야간 들어가기 전에 성서무료진료소를 왔고 여기서 진료의뢰서를 받아서 회사에 겨우 이야기하고 병원에서 검사를 했어요. 폐에 물이 차서 늑막염이 있고 신장의 혈관도 안 좋고, 한쪽으로 폐에서 노란 물이 나오기도 했어요. 결국, 그 형님은 병원에서 제대로 진료도 받지 못하고 본인이 나라에 가야겠다고 해서 나라도 돌아갔어요.”
-「진료소 10주년 좌담회 이주노동자 증언 내용 中」
지난해 말 성서공단 이주노동자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미등록노동자들도 일하다 다치면 산재가 가능하다는 사실에 대해 ‘몰라요’가 63.5%, 이주노동자들이 최근 2년 이내에 건강검진을 하지 못했다는 응답이 56.6%, 이주노동자들의 건강보험 미가입 비율은 50.2%에 달하고 있다. 최근 1년 동안 병원 가고 싶은 적 있는데 못 갔던 경우는 32.5%나 있었으며, 그 이유로는 54.7%가 시간이 없어서, 그다음이 돈이 없어서를 답했다.

성서이주노동자 무료진료소에서 일을 하면서 수많은 이주노동자의 많은 모습을 본다. 분명히 다섯 개의 손가락이 다 있었는데 어느 날 3개의 손가락이 잘려 버린 손, 버스도 다니지 않는 머나먼 산골짜기에서 겨우겨우 시간을 내서 택시 타고 버스 타고 2시간여에 걸쳐 진료소에 진료하러 왔지만, 2차 진료를 권할 때 ‘일 때문에 병원에 갈 수 없다’며 쪼그라드는 긴 한숨 소리, 병원에 갈 시간이 없어 약에만 의지할 수밖에 없고 주야간 맞교대 때문에 아파도 진료소에 오려면 2주를 기다려야 한다는 피곤이 서린 시커먼 얼굴 아래 가슴팍에 뭉텅이씩 쥐어든 약봉지...

그렇게 그들과 맞닿아 있지만, 난 여전히 생소한 다른 나라 다른 사람의 이야기였다.
그런데 ‘을’이 되어보고서야 알게 되었다. 용돈을 벌려고 알바시장에 던져진 내 몸은 내 것이 아니었다. 진료소에서 만났던 수많은 이주노동자의 이야기가 내 이야기가 될 수 있다는 건, 공포 그 자체였다. 혼란스러웠다. 무엇을 위한 노동이고 누구를 위한 돈인지, 사람 위에 사람이 있을 수 있는 건지. 어쭙잖게 ‘이게 답이다.’라고 외칠 깜냥은 되지 못하지만, 어느 순간 난 자원봉사가 아닌 자원활동을 하고 있었다.

“이주노동자들이 무료진료소를 한번 오는 것도 굉장히 많은 고민을 하고 찾아온다는 것이 참 맘이 안 좋아요. 우리가 이주노동자를 위한 무료진료를 한다고 홍보하고 포스터를 공단에 부착하지만, 이주노동자들은 자신이 신뢰할 수 있는 곳인지 아닌지 정보도 없고, 언어의 문제도 크고 한 상황 속에서 많은 고민 끝에 찾아오는 이주노동자들에게 10년 동안의 과정은 의미 있는 것 같아요.”
-「진료소 10주년 좌담회 내용 中」


내 조그만 생채기에도 온갖 앓는 소리 다 하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살아가는 사람들. 자신의 건강에 이상이 생기면 가족들의 생계가 위협받는 두려움에 떨고 있는 크나큰 눈망울들. 나는 오늘도 그들에게 물어본다. 당신들의 건강은 과연 안녕하십니까?

혜린 sungseo@jinbo.ne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6 여수 외국인 보호소 화재 참사 8주기에 즈음하여 - 대구경북이주연대회의 성서공단노조 2015.02.11 4020
135 철도노동자를 죽음으로 내몬 철도공사의 강제전출 즉각 중단하라! 성서공단노조 2014.04.04 7646
134 2013 대학생 노동해방선봉대에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학생변혁모임 2013.07.05 15999
133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 노동법률교실 file 대구본부 2013.07.04 15173
» 뉴스민 기획연재(2) 당신의 건강은 과연 안녕하십니까? 성서공단노조 2013.06.28 23312
131 [뉴스민-기획연재1.성서공단, 노동하며 살아가는 이야기]'그지같은'최저임금이 아닌 생활임금을! 성서공단노조 2013.06.14 22123
130 [뉴스민-펌]성서공단노동자, 생활임금쟁취 위한 천막농성돌입 성서공단노조 2013.06.14 13997
129 사회공공성강화! 생활임금쟁취! 비정규직 철폐! 노동기본권쟁취! 2013 거리농성 file 민주대구 2013.06.04 13487
128 "연장근무수당 빼면 나도 최저임금 노동자다" 미디어충청 2013.06.01 14045
127 이주노동자 건강 사각지대에 놓였다. 한겨레신문 2013.05.28 11345
126 의료서비스도 이주노동자 외면, 건강보험 가입률 48% 뉴스민 2013.05.28 10839
125 대구 성서공단 이주노동자, "아파도 병원 못가요" 뉴스1 2013.05.28 10493
124 이현중 이해남 열사가 산화해가신지 어느덧 10년이 흘렀습니다. file 이현중이해남열사회 2013.05.27 9890
123 이주노동자가 먼저 연 노동절 "노예 아닌 노동자" 뉴스민 2013.04.30 4449
122 가장 낮은 곳의 노동자, 이주노동자 평화뉴스 2013.04.30 4405
121 칠곡군 이주노동자 "폭행에 혈변...일 못하겠어요." 평화뉴스 2013.04.30 4876
120 이주노동자 결의대회 영남일보 2013.04.30 4903
119 이주노동자 고용허가제 불법체류자 양산, 폐지하라 티엔티뉴스 2013.04.30 3831
118 혈변, 피부질환에 폭행까지...이주노동자 옥죄는 고용허가제 뉴스민 2013.04.30 3897
117 실인기업, 삼성 2년 연속 '특별상'…노동계 "기업살인법 제정" 촉구 프레시안 2013.04.26 37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