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서공단 노동자, 생활임금쟁취 위한 천막농성 돌입
성서공단 노동자 희망 최저임금 6,590원…“최저임금 틀 깨는 투쟁해야”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이상원 기자 solee412@newsmin.co.kr

12일 오전 10시, 성서공단노조, 금속노조 삼우정밀지회, 공무원노조 달서구지부 등 성서지역 9개 단체로 구성된 성서공단노동자주민기본권보장을위한공동대책위원회(성서공대위)는 성서공단역 대구은행 앞에서 생활임금 쟁취를 위한 성서공단 천막농성 출정식을 열고, 다음달 3일까지 성서공단 노동자들의 요구를 담은 생활임금 쟁취를 위한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지난 4월 11월 1차 전원회의를 시작으로 최저임금위원회는 2014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논의를 시작했다. 민주노총, 한국노총을 비롯한 시민사회는 최저임금연대를 구성하고 전체 노동자 정액급여 50%에 해당하는 시급 5,910원을 최저임금으로 요구하고 나섰지만, 지난 7일 열린 전원회의에서 사용자위원들은 4년 연속 최저임금 동결안을 제시해 노동계의 반발을 사고 있다.

성서공단 노동자 희망 최저임금 6,590원

박기홍 성서공대위 집행위원장은 “성서공단노동자권리찾기사업단의 2013년 성서공단 실태, 의식조사에 의하면 성서공단 노동자들이 요구하는 2014년도 최저임금액의 평균치는 6,590원”이라며 “이는 지난해 실태조사서 6,920원으로 나타난 것에 비해 330원이 낮아진 금액”이라고 말했다.

박기홍 집행위원장은 “2013년 2월 발표된 직장인 평균 점심값이 6,219원이었다”며 “대구지역에서 가장 적은 임금을 받는 성서공단 노동자들이 요구하는 최저임금이 그렇게 터무니없거나 현실성이 없는 금액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지난 3월 발족한 성서공단노동자권리찾기사업단에 따르면 성서산업단지는 대구지역 총생산량의 약 절반을 담당하고, 내륙산업단지로는 국내최대규모이지만, 월 평균 임금은 150만원에 불과해 대구지역 평균임금(210만원)에도 미치지 못한다.

“최저임금 틀 깨는 투쟁해야”

김태업 성서공대위 공동대표는 “성서공단의 이직율이 높다. 출근하면 그날 작업 준비를 하는 것이 아니라 임금을 조금이라도 더 주는 곳이 없는지 신문부터 펼쳐본다”며 “조금이라도 임금을 더 주는 곳이 있으면 미련 없이 떠나는 것이 공단의 현실이다. 때문에 생활임금 쟁취는 공단 노동자들의 안전하고 안정적인 작업환경을 위해서라도 반드시 필요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복남 성서공단노조 위원장은 “천막농성이 5년째 진행되고 있지만 여전히 최저임금이 최고임금인 것이 성서공단의 현실”이라며 “몇 십원 오르고 마는 최저임금 투쟁이 아니라 최소한의 생활을 보장하는 생활임금 쟁취 투쟁을 해야 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임성열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장은 “며칠전 사용자측이 동결을 주장해 최임위가 무산됐다. 노동자에겐 조금도 더 임금을 줄 수 없다는 사용자의 태도를 보며 다시 한번 투쟁의 결의를 모아야 한다”며 “경산 대학 청소노동자 파업, 건설노동자 파업으로 대구는 이미 최저임금의 틀을 뚫는 투쟁을 해왔다. 이를 모범삼아 생활임금을 쟁취할 수 있는 투쟁을 만들어나가야 한다”고 목소리 높였다.

이날 출정식을 마친 이들은 7월 3일까지 매주 수요일 오후 5시 30분 성서공단역 대구은행 앞에서 생활임금 쟁취를 위한 퇴근문화제를 진행하고, 매주 금요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1시까지는 와룡배움터에서 생활임금 천막농성 후원 희망식당 ‘국수데이(DAY)'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최저임금법에 따라 근로자위원 9명, 사용자위원 9명, 공익위원 9명으로 구성된 최저임금위는 매년 4월부터 최저임금 결정 논의를 시작해 6월말까지 결정된 금액을 고용노동부장관에게 제출하고, 고용노동부장관은 매년 8월 5일까지 다음해 최저임금을 고시해야 한다.

이상원 기자 solee412@newsmin.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6 여수 외국인 보호소 화재 참사 8주기에 즈음하여 - 대구경북이주연대회의 성서공단노조 2015.02.11 4112
135 철도노동자를 죽음으로 내몬 철도공사의 강제전출 즉각 중단하라! 성서공단노조 2014.04.04 7698
134 2013 대학생 노동해방선봉대에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학생변혁모임 2013.07.05 16070
133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 노동법률교실 file 대구본부 2013.07.04 15225
132 뉴스민 기획연재(2) 당신의 건강은 과연 안녕하십니까? 성서공단노조 2013.06.28 23371
131 [뉴스민-기획연재1.성서공단, 노동하며 살아가는 이야기]'그지같은'최저임금이 아닌 생활임금을! 성서공단노조 2013.06.14 22209
» [뉴스민-펌]성서공단노동자, 생활임금쟁취 위한 천막농성돌입 성서공단노조 2013.06.14 14066
129 사회공공성강화! 생활임금쟁취! 비정규직 철폐! 노동기본권쟁취! 2013 거리농성 file 민주대구 2013.06.04 13530
128 "연장근무수당 빼면 나도 최저임금 노동자다" 미디어충청 2013.06.01 14157
127 이주노동자 건강 사각지대에 놓였다. 한겨레신문 2013.05.28 11396
126 의료서비스도 이주노동자 외면, 건강보험 가입률 48% 뉴스민 2013.05.28 10866
125 대구 성서공단 이주노동자, "아파도 병원 못가요" 뉴스1 2013.05.28 10561
124 이현중 이해남 열사가 산화해가신지 어느덧 10년이 흘렀습니다. file 이현중이해남열사회 2013.05.27 10265
123 이주노동자가 먼저 연 노동절 "노예 아닌 노동자" 뉴스민 2013.04.30 4486
122 가장 낮은 곳의 노동자, 이주노동자 평화뉴스 2013.04.30 4434
121 칠곡군 이주노동자 "폭행에 혈변...일 못하겠어요." 평화뉴스 2013.04.30 5214
120 이주노동자 결의대회 영남일보 2013.04.30 4933
119 이주노동자 고용허가제 불법체류자 양산, 폐지하라 티엔티뉴스 2013.04.30 3880
118 혈변, 피부질환에 폭행까지...이주노동자 옥죄는 고용허가제 뉴스민 2013.04.30 3937
117 실인기업, 삼성 2년 연속 '특별상'…노동계 "기업살인법 제정" 촉구 프레시안 2013.04.26 37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