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노동자 건강 사각지대에 놓였다.

2013.05.28 15:10

한겨레신문 조회 수:11396

사회

지역

이주노동자 건강 사각지대에 놓였다                

등록 : 2013.05.27 21:01수정 : 2013.05.27 21:01

대구 성서공단 노조 설문조사
절반이 하루 12~14시간 근무
최근 2년 건강검진 못받아
치료비 회사부담 38% 불과

대구의 외국인 이주노동자들이 사업장에서 일을 하다 다쳐도 회사에서 치료비를 대는 사례가 3명 가운데 1명꼴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구 성서공단 노동조합은 최근 공단에서 근무하는 이주노동자 237명을 상대로 설문조사했더니, ‘일을 하다 다쳤을 때 치료비를 누가 부담했느냐’는 질문에 38.0%만이 회사에서 부담한 것으로 대답했다고 27일 밝혔다. 24.1%는 본인이 직접 치료비를 냈다고 대답했고, 노동상담소나 노조에서 치료비를 냈다는 대답도 17.7%나 됐다. 이주노동자 가운데 42.8%는 일을 하다가 위험하다고 느낀 적이 있다고 대답했고, 24.9%는 실제 다친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주노동자들은 또 ‘최근 2년 동안 건강검진을 받은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56.6%가 검진을 받지 않았다고 대답했다. 검진을 받았다는 응답은 43.4%에 그쳤다. 검진을 받았다는 이주노동자 가운데 53%는 검진비용을 사업장에서 부담했지만, 21.4%는 본인이 전액을, 14.5%는 본인이 일부 비용을 직접 낸 것으로 조사됐다.

이주노동자 가운데 55.4%는 하루 12~14시간씩 일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22.5%는 10~12시간, 18.8%는 8~10시간 일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성서공단 노조 쪽은 “이주노동자들의 월평균 노동시간이 312시간으로 조사돼 한국 제조업 월평균 근로시간 196.2시간보다 116.6시간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사 대상 이주노동자 가운데 등록된 노동자는 54.5%로 나타났다. 인도네시아와 베트남, 스리랑카 등지에서 온 이들은 자동차부품(39%), 기계금속(24%), 섬유(12%) 등 업종에 종사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임복남 성서공단 노조위원장은 “미등록 이주노동자들에게도 건강보험과 무료 건강검진을 받을 수 있는 제도적인 장치 마련이 시급하다. 이주노동자들이 무료진료를 받을 수 있는 공공의료기관도 많이 늘어나야 한다”고 말했다. 또 그는 “일을 하다 다친 산재사고는 병원에서 무료로 치료를 받을 수 있지만 3명 중 2명은 이런 사실을 모르고 있어 홍보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대구에서는 등록 이주노동자가 1만1288명, 미등록 노동자까지 합치면 전체 이주노동자가 2만1000명을 웃도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주노동자들은 대구의료원에서 싼 비용으로 진료를 받을 수 있고, 성서공단 노조에서도 매주 수요일 저녁 7시부터 2시간 동안 무료진료를 받을 수 있다.

구대선 기자 sunnyk@hani.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6 여수 외국인 보호소 화재 참사 8주기에 즈음하여 - 대구경북이주연대회의 성서공단노조 2015.02.11 4112
135 철도노동자를 죽음으로 내몬 철도공사의 강제전출 즉각 중단하라! 성서공단노조 2014.04.04 7698
134 2013 대학생 노동해방선봉대에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학생변혁모임 2013.07.05 16070
133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 노동법률교실 file 대구본부 2013.07.04 15225
132 뉴스민 기획연재(2) 당신의 건강은 과연 안녕하십니까? 성서공단노조 2013.06.28 23371
131 [뉴스민-기획연재1.성서공단, 노동하며 살아가는 이야기]'그지같은'최저임금이 아닌 생활임금을! 성서공단노조 2013.06.14 22209
130 [뉴스민-펌]성서공단노동자, 생활임금쟁취 위한 천막농성돌입 성서공단노조 2013.06.14 14067
129 사회공공성강화! 생활임금쟁취! 비정규직 철폐! 노동기본권쟁취! 2013 거리농성 file 민주대구 2013.06.04 13530
128 "연장근무수당 빼면 나도 최저임금 노동자다" 미디어충청 2013.06.01 14157
» 이주노동자 건강 사각지대에 놓였다. 한겨레신문 2013.05.28 11396
126 의료서비스도 이주노동자 외면, 건강보험 가입률 48% 뉴스민 2013.05.28 10866
125 대구 성서공단 이주노동자, "아파도 병원 못가요" 뉴스1 2013.05.28 10561
124 이현중 이해남 열사가 산화해가신지 어느덧 10년이 흘렀습니다. file 이현중이해남열사회 2013.05.27 10265
123 이주노동자가 먼저 연 노동절 "노예 아닌 노동자" 뉴스민 2013.04.30 4486
122 가장 낮은 곳의 노동자, 이주노동자 평화뉴스 2013.04.30 4434
121 칠곡군 이주노동자 "폭행에 혈변...일 못하겠어요." 평화뉴스 2013.04.30 5214
120 이주노동자 결의대회 영남일보 2013.04.30 4933
119 이주노동자 고용허가제 불법체류자 양산, 폐지하라 티엔티뉴스 2013.04.30 3880
118 혈변, 피부질환에 폭행까지...이주노동자 옥죄는 고용허가제 뉴스민 2013.04.30 3937
117 실인기업, 삼성 2년 연속 '특별상'…노동계 "기업살인법 제정" 촉구 프레시안 2013.04.26 3789